-GIF- 개구리 떨구기(河津落とし) - 자이언트 바바 ▶JAPAN


피폭자 : 할리 레이스




러닝 넥브레이커 드롭과 함께 자이언트 바바를 상징하는 기술입니다.

일본말로는 '카와즈오토시'라고 읽으며, 서구쪽에서는 '러시안 레그스윕(Russian Legsweep)이라고 부르는 기술이지요.


상대의 목과 팔을 잡고 다리를 건 후에, 함께 넘어지면서 타격을 주는 기술입니다.

원형은 스모의 방어기술인 개구리걸기인데, 루 테즈의 백드롭에 고생하던 역도산이 순간적으로 쓴 기술이라고 하는군요.

여기에 영감을 받아서, 개구리 걸기 자세에서 뒤로 넘어가기까지 해서 충격을 주는 이 기술을 완성한 것은 자이언트 바바.

러닝 넥브레이커 드롭과 함께 자이언트 바바의 승리공식이기도 한 기술이었죠. 점보 츠루타도 꽤나 많이 당했습니다.


어쨌거나, 전세계적으로도 사용자가 많은 기술입니다.

그만큼 남발되어서 더이상 필살의 기술이 아니라는 점이 좀 걸리지만.


덧글

  • 삼별초 2008/01/18 17:51 #

    이분은 왜 레슬킹덤2에 등장하지 않았는지 궁금합니다
  • DOSKHARAAS 2008/01/18 18:00 #

    예전부터 이 기술을 꽤나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좀 이상한 기술이기도 해요.

    '공격원리는, 넥브레이커인가, 아니면 뭘까... '
    하고 고민한 적도 있어요.

  • 공국진 2008/01/18 18:01 #

    바바의 것만큼 위력적으로 보이는건 별로 없지^^;
  • 우르 2008/01/18 18:51 #

    우리 사이좋게 저 해변에 누워...(얌마!)
  • 하메츠니 2008/01/18 20:43 #

    러시안레그스윕은 왜 러시안이.. 으음,,
  • FREEBird 2008/01/18 23:09 #

    실제로 해 보면 두사람 다 고통이 따르는 요상한 기술...
  • 플레어만세 2008/01/18 23:10 #

    아무리 봐도 둘이 똑같이 아플 것 같아요.
  • HEITTT 2008/01/19 03:14 # 삭제

    역도산이 순간적으로 쓴 기술인데 북미에서는 '러시안 레그스윕'..

    우왕ㅋ굳ㅋ
  • 크르 2008/01/19 07:45 #

    삼별초 님// 전일본 측과 협상이 잘 안된 걸지도...

    도스까라아스 님// 어허허허..헷갈리긴 하는군요. 후두부와 등쪽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국진 형// 묵직하니까요-

    우르 님/ 하하하ㅏ;

    하메츠니 님// 그건 수수께끼.

    프리버드 님// 문설트의 무릎...??

    플레어 님// 시전자의 특권이 있습니다.

    HEITTT 님// 이유를 모르겠...
  • DOSKHARAAS 2008/01/21 10:24 #

    혹시 이 러시안 레그 스윕과 비슷한 형태의 기술이 삼보에 있는 것은 아닐까요?
    스모의 카와즈 카케처럼 삼보에도 비슷한 형태가 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네요.
    유리 가가린이 전 소련 삼보 챔피언 3위였다는군요.
    나사에서도 삼보를 배운다는 말을 들은 것 같은데, 확인은 못해봤어요.
    우주비행사에게 필요한 균형감감을 익히기 위해서라는군요.
    함 찾아봐야 겠습니다.
  • 크르 2008/01/21 10:25 #

    아, 혹시 찾으시면 저에게 연락을 좀...[아하하하하]

    삼보 쪽은 저에게 너무 먼 곳이랍니다.
  • DOSKHARAAS 2008/01/21 10:32 #

    지금 제가 뭘 찾았는데 트랙백을 어떻게 보내야 할 지 모르겠어요...
  • DOSKHARAAS 2008/01/21 10:34 #

    일단 제 이글루에 올려두었으니 확인해보세요.
  • 크르 2008/01/21 11:18 #

    확인했습니다~ 이거이거, 정말 그런 것 같아요-!!
  • DOSKHARAAS 2008/01/21 11:49 #

    자세한 사항을 찾아 올려놨어요. :-)
  • J-Taki 2008/05/09 01:29 #

    바바의 크기가 크기인만큼 강력해보이네요.
  • 크르 2008/05/09 15:08 #

    피니쉬라고 할 만 합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