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 핸디드 쵸크슬램(Two Handed Chokeslam) - 바티스타 ▶WWE

피폭자 : 디본 더들리



바티스타가 에볼루션에서 이른바 '말없는 덩치'로 활약할 때에 사용했던 기술입니다.


상대의 목을 두 손으로 잡고 들어올린 다음에 그대로 바닥에 내팽개쳐버리는 기술로,

이때의 임팩트는 정말 장난이 아니었지요. 지금보다 몸이야 좀 왜소합니다만, 근육이 정말 옹골차게 들어가 있는 느낌이랄까.


이때는 정말 데몬(Demon)이라는 별명이 어울리는 사람이었지요. 지금이야 후덜스타라는 오명을 쓰고 있지만...

어쨌거나 확실하게 상대를 내팽개쳐 버리는 모습에 자비는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그러고보니 바티스타가 데뷔 초기엔 목사 기믹으로 나왔던 디본 더들리의 보디가드였던가...

자신을 부려먹으면서 돈을 수금했던 디본 더들리에서 복수를 한 것일지도 모른다는 망상을 하게 되었습니다.[..]


확실히 바티스타는 에볼루션 때의 말없는 덩치 기믹이 좀 간지라능!! 머리카락은 꼭 있어야 한다능!!!

덧글

  • 공국진 2008/10/24 22:18 #

    오옷....이것도 썼었구나!
  • 크르 2008/10/26 10:03 #

    옛날 이야기에요.[..]
  • 1 2008/10/24 22:48 # 삭제

    칼리밤...
  • 크르 2008/10/26 10:03 #

    동형의 기술이지요.
  • 삼별초 2008/10/24 22:58 #

    진짜 세월에는 약이 없는듯 싶군요 (...바티는 그이전에 다른 문제도 있지만;;)
  • 크르 2008/10/26 10:03 #

    역시나;;
  • 810도 스플래쉬 2008/10/24 23:13 # 삭제

    정말 머리카락은 꼭 있어야 합니다..;;
  • 크르 2008/10/26 10:03 #

    덩치는 좀 커졌는데, 머리카락이 없으니 별로 멋이 없더군요.
  • Ballin 2008/10/25 00:11 # 삭제

    역시 저때는 애니멀, 데몬이라는 말이 완벽하게 어울렸죠(...)
  • 크르 2008/10/26 10:04 #

    저때는..[..]
  • 콜드 2008/10/25 06:08 #

    갑자기 A-트레인의 그 기술이 생각나는군요 ^^
  • 크르 2008/10/26 10:04 #

    제가 올렸던 쵸크밤 포스팅을 보셨으면 차이점을 아실텐데요.
  • 쌈빡녀 2008/10/25 20:11 # 삭제

    멋지군요
  • 크르 2008/10/26 10:04 #

    감사합니다.
  • 카놀리니 2008/10/26 15:47 #

    저때 저거를 데몬 파워밤이라고도 불렀던것같네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