얄궂은 일은 계속 일어난다- UFC91. 브록 레스너 VS 랜디 커투어 ▷프로레슬링

이 글은 UFC 91 메인 이벤트인 브록 레스너 VS 랜디 커투어에 대한 경기 내용에 대한 감상을 담고 있습니다.

경기를 아직 안 보신 분들은 이 글을 읽지 않는 쪽이 경기를 더 재미있게 즐길 수도 있습니다.


어쨌거나 저는 이제부터 저의 짤막한 감상을 몇개의 GIF와 함께 말해보고자 합니다.


솔직히 말해서, 브록 레스너가 아직은 랜디 커투어를 이길 수 없다-라고 보는 쪽이었습니다.


솔직히 프로레슬링 쪽에서도 영 마무리가 좋지 않아서 좋은 인상을 갖고 있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레슬링 선수도 하면 할 수 있다-라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준다는 면에서 브록을 응원하긴 했지요.

그런데 이런 결과를 만들어낼 줄은 정말 꿈에도 상상을 못했습니다. 이건 진짜 괴물이잖아...


우선 경기진행을 보자면, 대체적인 양상은 많은 분들이 예상한대로 흘러간 것 같습니다.

역시 브록 레스너의 힘과 체력이 괴물 스탯이다보니, 레슬링으로 들어가면 랜디 커투어가 발릴 것 같았고-

때문에 타격에서의 클린치 및 더티 복싱으로 나갈 것이다라는 예상이야 누구나 가능했습니다만....


결과적으로, 브록 이 십장생이 타격이 이렇게 자신감을 가지고 있는 것을 몰랐던 것이 패인인 듯 싶군요.

오슈벨, 브록 레스너 타격 왜이리 잘하나요. 히스 헤링 때는 그냥 상대가 레슬링에 능한 히스 헤링이니까

나름 타격기를 연습해서 나왔다고 생각만 했지, 랜디 앞에서 너무나도 자신감있게 주먹을 날리니까

이거 진짜 캐물건이네-라는 탄성을 내게 하더군요. 저는 사실 어떻게든 태클을 우겨넣어서 경기를 풀어갈 줄 알았거든요.


랜디도 나름 그쪽을 방어하려고 한 것 같은데, 브록이 왠지 허를 찌른 기분이었습니다.


그래도 1라운드는 나름 팽팽하게 맞섰어요. 사실, 랜디도 경기 후반까지 잘 했는데....

오슈벨, 생각하면 할수록 이 단어만 계속 입 안에 맴돌게 되네요. 오슈벨...안습 랜디 커투어 횽아...

넘쳐나는 타격에 대한 자신감이 무언가 건방지게까지 느껴지는 듯한 모습입니다.


아, 브록- 이 인간 그러고보니 돈이 궁해서 프로레슬링 계에 뛰어들었던 것이었나...

그런데 무언가 아마츄어 레슬링 출신들은 나름 타격에 약하다는 그런 이미지를 완전 벗어버리겠네요.

하여간 그래도 1라운드에서는 나름 호각지세였는데 말입니다.(사람들에 따라서 누구의 우세라고도 할 수 있는 상황)

2라운드에서 랜디 커투어의 더티 복싱에 의해서 브록의 눈이 찢길 때만 해도

'아, 그렇구나- 역시 랜디 횽이니까 나름 관록있게 하는구나-'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오슈벨, 뭐 이딴 색히가 다 있지?? 천하의 랜디 커투어에게 원투 스트레이트를 날린 다음에 파운딩으로 마무리??!

뭐라고 할 말을 잃게 만든 장면이었습니다. 뭐 이런 색히가 다 있어....


어쨌거나 정말 역사를 만들어낸 느낌입니다. WWE와 UFC에서의 챔피언...

둘의 성격은 다르지만, 브록이라는 선수가 아니었다면 그 누구도 힘들었을 기록을 만들어 버렸네요.


물론 아직 그라운드의 방어라는 면에 있어서는 노출이 안 되었습니다만...

적어도 브록 레스너이니까 다음에는 약점을 보완해서 나올 것이라는 강한 확신이 드네요.


지금 기대하고 있는 것은 브록 레스너와 노게이라가 한번 붙어보는 것입니다. 과연 어떻게 될지 정말 기대가 되고 있어요.

어쨌거나 프빠의 입장에서는 무언가 '前 프로레슬러의 경력'으로 해냈다는 것이 나름 이 바닥에도 낭만이라는 것이 남아있어!!

라는 생각도 들고....이 녀석이라면 꿀도르 형이랑도 한판 뜰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ㅎㅎㅎㅎㅎ;;;


PS. 프로레슬러 출신이니까 내멋대로 프로레슬링 카테고리 안에.

덧글

  • HESpERUS 2008/11/16 22:28 #

    볼 때마다 이게 인간인가 싶습니다.
  • 크르 2008/11/17 21:26 #

    그냥 괴물인듯...
  • Naglfer 2008/11/16 22:33 #

    다른 부분은 둘째치고,

    파운딩에서 저리 "패는데" 끝까지 구경하는 심판도 참 대단합니다[응?]
  • 크르 2008/11/17 21:26 #

    혹시나 랜디 커투어니까 빠져나올지도 모른다고 생각해서..??
  • 레아라 2008/11/16 22:37 #

    정말 그냥 패버리더군요..........

    Naglfer님 // 슈퍼액션 중계팀은 혹시 빠져나오지 않을까 해서 지켜보고 있다는 식으로 이야기하던데요.. ㅋㅋ
  • 크르 2008/11/17 21:27 #

    진짜 무서웠습니다;
  • 가라나티 2008/11/16 22:38 #

    아, 드디어 프로레스링과 이종격투기의 양쪽에 챔피언을 하는 인간이 나오는 시대가 왔군요.
    나름 감동적인 느낌도 듭니다. 랜디 아저씨도 나름 선전했는데, 역시 젊은데다가 강력한 힘을 무장한 상대를 압도하기는 무리였는듯 합니다.
  • 크르 2008/11/17 21:27 #

    스펙이 워낙 괴물급이라...
  • 옆집 아저씨 2008/11/16 22:39 # 삭제

    뭐 제 입장으로 생각해보면 기술을 하드웨어로 보완했다고 할까 뭐 그런느낌입니다

    그래도 결정타였던 오른쪽스트레이트가 템플에 들어간건 지대로더군요

    덕분에 단 4전만에 챔프 등극 쿨~~럭~~~

    vs 노게리아는 ufc92에서 헤비급 잠정챔프전이 있으니 곧 성사되지 싶습니다

    상성면에서보면 레스너에게 불리한게 한두가지가 아닌듯 싶기도하고

    암튼 레스너가 그라운드방어를 얼만큼 해주느냐에따라서 경기내용이 달라질듯 싶습니다

    효도르 vs 커투어전을 기대하던 저로써는 이젠 레스너와의 경기가 보고싶어졌습니다

    다음대회인 ufc 92도 기대됩니다

    특히 좀 식상한 대전일수도 있지만 반다레이 시우바vs 퀸튼 잭슨경기 기대 됩니다
  • 크르 2008/11/17 21:27 #

    약점을 어떻게 보완해서 나올지...
  • rezen 2008/11/16 23:22 #

    힘이랑 스피드에서 앞서는 놈이 마인드까지 단단하니 관록만 갖고 베겨낼 재간이 있나요. 이래저래 욕은 먹지만 확실히 난 사람은 난 사람이더군요.
  • 크르 2008/11/17 21:27 #

    정말 대단하긴 했습니다.
  • 앰비언트 2008/11/16 23:37 #

    헌데 브록은 프로레슬러로써 자각이나 프로레슬링에 대한 애착이 전혀 없어보여

    좀 애매한 느낌이 드는데 참으로 아쉽습니다
  • 크르 2008/11/17 21:27 #

    그쪽면은 정말...
  • 오세형 2008/11/17 02:20 # 삭제

    언론에서 떠드는 거는 노게이라와 미어의 승자가 레스너와 붙게 될 거라고 하는데... 제 개인적으로는 둘 다하고 한번씩 붙는 거 기대합니다.
  • 크르 2008/11/17 21:27 #

    미어에게는 왠지 복수전을 완수할 것 같은 느낌인데...

    노게이라 전은 쉽게 예상할 수가 없습니다;;
  • 810도 스플래쉬 2008/11/17 02:33 # 삭제

    마지막장면은 정말 압권이었습니다.. 오오 브록.. 내 생각보다 훨씬 괴물이었어요..;;
  • 크르 2008/11/17 21:27 #

    허허허허...그냥 웃음만 나왔습니다.
  • 공국진 2008/11/17 08:56 #

    마지막 파운딩은 압도적이구나;;;;
  • 크르 2008/11/17 21:28 #

    공포의 파운딩!!
  • 하메츠니 2008/11/17 14:11 #

    저녀석은 정말 괴물이군요;; 저런 어처구니없는 하드웨어에 타격기에 레슬링까지해서 그라운드까지.. 후우,,
  • 크르 2008/11/17 21:28 #

    아직 방어적인 측면은 제대로 보질 못했지만...
  • HardyV1 2008/11/17 16:33 #

    장난아니군요 ;
  • 크르 2008/11/17 21:28 #

    무서울 정도였습니다.
  • dceyes 2008/11/17 16:39 #

    효도르가 출동하면 어떨까?

    효.
    도.
    르!!
  • 크르 2008/11/17 21:28 #

    헉;; 공포의 최강병기!!
  • 천공의채찍 2008/11/17 19:45 #

    상황이 복잡하긴 하지만 일단 프로레슬링 팬 입장에서 기쁜 승리였습니다 ^^
  • 크르 2008/11/17 21:28 #

    아하하하하; 이 바닥에도 아직 낭만이...
  • 긴팔고릴라 2008/11/17 21:17 # 삭제

    레스너 팔의 리치가 진짜 길죠... 그리고 맷집에도 자신감이 있으니 상대 타격도 끝까지 보고 꽂아넣는다는 느낌이랄까?? 그리고 상대는 엄청난 리치에 당황하고 묵직한 타격에 놀라게 되는거죠.. 근데 펀치스피드가 너무 느려요...

    빠르게 치고 빠지는 스타일의 복싱을 구사하는 알롭스키나 효도르한테는 타격에서 발릴듯 싶은데....

    노게이라는 복싱스타일이 두다리 딱 붙이고 하는 묵직한 스타일이고 펀치에 중량감이 별로 없으니 복싱으로 레스너를 요리할수는 없을듯... 역시 어떻게든 넘어트려 가드포지션에서 요리하고 싶을거 같은데 레스너 레슬링 스킬과 파워를 봐선 그것도 힘들듯 싶네요... 실비아한테도 레슬링에서 발리고 막판 셀프가드로 끌고가 한방 섭미션으로 이긴것만 봐서도... 암튼 이 두선수 경기가 기대됩니다..
  • 크르 2008/11/17 21:29 #

    오호라...저는 펀치 스피드를 생각은 못 했는데...짚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어쨌거나 정말 이후의 경기도 기대하게 만드는 선수가 되어버렸어요^^
  • 아이즈 2008/12/10 14:07 # 삭제

    브록레스너가 이길줄이야... 전 커투어가 효도르도 이긴다고 (물론 UFC룰 적용해서) 생각했는데.. ㅡ_ㅡ; 그리고
    브록은 이상하게도 wwe 진출해서도 다른 레슬러랑 다르게 바로 하이커터부터 시작했는걸로 아는데 ㅡ_ㅡ; 그리고 한 1년만에 메인이벤터로 급 성장했다죠..? (아닌가?)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