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인버스터 + 할렘사이드 킥(Spinebuster + Harlem Sidekick) - 부커 T & 골더스트 ▶WWE

접수자 : 크리스 제리코


사실 스파인버스터라고 하기도 뭐하고- 그냥 들어올린 것인데 그렇다고 그냥 들어올리기라고 적으려니 나름 태그 팀 무브인데 골더스트를 대접 좀 해줘야 할 것 같기도 하고(저는 골더스트를 사...좋아합니다. 네.) 해서 그냥저냥 모양은 좀 이상하더라도 이렇게 적습니다. 사실 기술명을 이렇게 적든 할라피뇨 + 하바네라라고 적든 무슨 상관인가요.[.....]


어쨌거나 골더스트와 부커 T의 합체기입니다. 골더스트가 상대방을 안아 들어올리면 부커 T가 그대로 할렘사이드 킥(카프 킥)을 날려 상대방에게 타격을 주는 기술이지요. 기본에 충실한 합체기라고 생각합니다. 달리고 잡고 연계기로 지지고 볶고 해도 이런 기술 하나를 못 당할 수도 있다니까요. 물론 이 이야기는 태그팀의 합체기에 관한 이야기고, 태그팀 자체의 역량이나 카리스마 등에 관한 이야기는 다르게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만 이쪽 이야기는 나중으로 넘기도록 하지요.


어쨌거나 전 이 태그팀이 상당히 좋았습니다. 사실 저는 WCW 시절의 부커 T를 그렇게 좋아하던 사람은 아니었거든요. 사실 싫어했는데(..) 그 이유는 진짜 별것없었습니다. 그냥 친구가 싫어해서 같이 싫어했거든요.[..] 이때가 아마 초등학교 6학년~ 중학교 1학년 정도였던 것 같은데(아마 플러스 마이너스 1은 붙여도...) 그냥 저냥 친구 때문에 싫어했습니다. 그런데 이 사람이 어느샌가 골더스트랑 팀을 먹고 개그를 하는 모습을 보니 호감!! 이후에 킹 부커는 더욱 더 호감!!!!![..]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취향입니다. 존중해 주시죠.- 는 농담이고, 각 사람마다 프로레슬링을 보는 눈은 다르다는 이야기입니다. 저는 기술적으로나 경기 진행력으로 훌륭한 사람도 좋지마, 자신들의 개성으로 어필하여 큰 무대에서 한 자리를 차지하는 사람들도 상당히 좋아하거든요. 그래서 허리케인과 로지도 좋아했고, 이후에 일본의 허슬도 긍정적인 눈으로 바라본 것이 아닌가 합니다. 물론 이 부분을 싫어하는 사람도 상당히 많다고 생각하지만요.

덧글

  • 공국진 2011/12/11 10:01 #

    하트 어택의 원리의 합체기 중 하나구나!
  • 크르 2011/12/12 22:04 #

    아, 그렇네요.
  • 바시 2011/12/11 10:18 #

    이 두사람이 태그팀을 했었군요. 골더스트가 그냥 놓는 것 처럼 보이지만
    스파인버스터라고 하면 스파인버스터 같기도 하니 상관없습니다.
  • 크르 2011/12/12 22:04 #

    뭐, 무슨 상관이 있겠습니까.ㅎㅎㅎㅎ
  • 삼별초 2011/12/11 11:09 #

    아마 조만간 코디랑 부커가 경기를 한판 뛸듯
  • 크르 2011/12/12 22:04 #

    호오라, 그런가요?
  • 술마에 2011/12/11 13:08 #

    저도 골더스트가 좋습니다.
  • 크르 2011/12/12 22:04 #

    그러시군요.ㅎㅎ
  • 츤키 2011/12/11 13:46 #

    이때의 부커T는 참 좋아했는데 킹 부커때 싫어졌습니다...
    (사실 부커T의 과거 다큐였던가? 그걸 보고 좋아졌지만)

    골더스트는 예나 지금이나 좋아요!!!
  • 크르 2011/12/12 22:05 #

    아...킹 부커를 싫어하시다니-

    개인적으로는 참 좋아합니다만.ㅎㅎ
  • 버거 2011/12/11 18:03 #

    보통 태그팀의 종결은 대부분 틀어져서 끝나는게 대부분이지만 이 둘은 정말 깨끗히 사이좋게 헤어졌다는 점에서 또 특별했었죠..
  • 크르 2011/12/12 22:05 #

    독특!
  • 오레오 2011/12/12 12:03 # 삭제

    저도 이 태그팀 굉장히 좋아했는데
    겨우 겨우 따낸 타이틀도 쉽게 잃고 해체했을땐 굉장히 아쉬웠습니다 ㅠ
  • 크르 2011/12/12 22:05 #

    골더스트 전기 감전이라거나 그런 장면도 참 재미있었던 것 같습니다.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