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프로레슬링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란사르세(ランサルセ) - 콘도 슈지

접수자 : KAI, 니시무라 오사무현재는 전일본 쥬니어 헤비급 벨트 및 NOAH의 GHC 쥬니어 헤비급 벨트도 갖고 있는 콘도 슈지가 사용하는 기술입니다. 콘도 슈지의 힘을 확실히 알 수 있는 기술이지요. 쥬니어 헤비급이건 헤비급이건 상관없이 들어서 메쳐버리는 호쾌함!!!!! 코너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상대방이 겨우겨우 일어났을 때 또다시 데미지를 주는 ...

워리어스 웨이(ウォリアーズ・ウェイ) - 로우 키

접수자 : 프린스 데빗로우 키라고 하면 참 많은 기술을 갖고 있는 레슬러라고 떠올릴 사람이 있을 수도 있지만, 아무래도 대부분의 분들은 무자비하게 상대방을 밟아대던 로우 키의 모습을 먼저 떠올리지 않을까요. 키 크러셔나 키 스플래쉬 등등의 피니쉬 무브는 현재 기억하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링 중앙까지 점프하여 상대방을 밟는데, 무엇보다도 다리를 쭉...

러프 라이더(Rough Ryder) - 잭 라이더

접수자 : 돌프 지글러한때는 엣지의 똘마니, 그리고 어느샌가 쩌리로 공기화되는가 싶었는데 갑자기 갑툭튀해서 존재감을 나름 내보이더니 케인의 희생양이 되어 또다시 존재감이 사라진 것 같은 잭 라이더의 피니쉬 무브입니다. 음, 케인에게 당했을 때 이후엔 제가 프로레슬링을 잘 안 봐서 모르는데, 지금은 다시 잘 살고 있나요? 아무리 생각해도 엣지 똘마니 때보...

DID(Deep In Debt) - 오카다 카즈치카

접수자 : 나이토 테츠야현재 신일본 프로레슬링의 미래, '돈의 비를 내리는 자'라고도 불리는 오카다 카즈치카의 서브미션 기술입니다. 피니쉬 무브인 레인 메이커가 상대방을 후려치는 래리어트인 만큼 선행되는 기술들도 그쪽을 노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 기술 역시 상대방의 목을 노리는 기술이지요. 상대방의 양팔을 자신의 두 다리로 묶은 다음에 크레바트로 상대방을...

파워밤(パワーボム) - 텐류 겐이치로

접수자 : '마쵸맨' 랜디 새비지텐류 겐이치로 옹께서 힘이 딸려서 53세를 피니쉬 무브로 밀기 전에(...) 사용했던 피니쉬 무브입니다. 말 그대로, 여기에서 매우 많이 다뤄왔던 파워밤!!! 그것도 매우 정석적인, 테리 고디 식의 파워밤이지요. 상대방을 들어올린 다음 그대로 매트에 찍어버리는 호쾌함!! 과거부터 지금까지 변함없이 이 기술이 사랑받는 이유...

수직낙하식 DDT(垂直落下式 DDT) - 하시모토 다이치

접수자 : 하시모토 카즈키파괴왕 하시모토 신야의 아들, 현재는 ZERO 1에서 뛰고 있는 하시모토 다이치의 피니쉬 무브입니다. 개인적으로 흥미가 좀 있어서 하시모토 다이치의 경기는 어떻게든 챙겨보려는 쪽이었는데 역시 체격의 차이가 너무 큰지- 아버지의 느낌을 기대하면 안되겠더라구요. 나중에 나이를 좀 더 먹고 몸을 키우는 것이 괜찮을지, 아니면 그냥 쥬...

도쿄 핌프스(東京ピンプス) - 타카하시 유지로

접수자 : 칼 앤더슨타카하시 유지로가 헤비급으로 전향하면서부터 사용하기 시작했다는 필살기입니다. 상대방을 캐나디안 백브레이커 자세로 들어올린 다음에 양 다리를 벌리고 앉으면서 상대방을 회전시키면서 떨어뜨려 전면부를 매트에 충돌시키는 기술이지요. 따지고 보면 변형 캐나디안 햄머라고 할 수도 있는 기술입니다.기술명의 유래는 AND SUNS의 브랜드...

머슬 버스터(Muscle Buster) - 사모아 죠

접수자 : 호미사이드예전에 머슬 버스터라는 기술을 처음 봤던게...아마 TNA에서의 사모아 죠가 아니었나 싶어요. 그런데 그때는 왜 저게 근육 버스터지?라는 의문을 가지기도 했었습니다. 전 근육 버스터를 만화로 먼저 접했으니까요. 만화랑은 다르게 그냥 뒤로 넘어지면서 상대방에게 데미지를 주는 기술이라 여러모로 아쉬움이 있었기도 했습니다. 물론 접수하는 ...

건 스턴(ガン・スタン) - 칼 앤더슨

접수자 : 타이치'머신건'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레슬러, 칼 앤더슨의 피니쉬 무브입니다. 이런 류의 기술을 사용하는 사람은 상당히 많습니다만 사용자가 많은 것과는 별개로 피니쉬 무브로 사용해도 충분히 설득력이 있는 기술이지요. 사용자가 많아도 무언가 설득력있게만 사용한다면 확실한 마무리를 할 수 있는, 이른바 급이 있는 기술이라고 해야 할까요?상대방의...

리미트리스 익스플로젼(リミットレス・エクスプロージョン) - NO LIMIT

접수자 : 칼 앤더슨이 GIF를 만든지가 꽤 되었는데 만들 때만 해도 '이 녀석들, 당분간 이 녀석들끼리 팀 먹은 채 그냥 고만고만 몇년 버티지 않을까'하고 올리질 않고 있었는데 어느샌가 이 둘 모두 한 몫을 하는 싱글 레슬러가 되어버렸네요. 타카하시 유지로 같은 경우는 새로운 기믹으로 경기하는 것을 못 봤는데 그래도 왠지 기대가 되구요. 타나하시 히로...
1 2 3 4 5 6 7 8 9 10 다음